사회서비스원·관광재단 등
광주광역시가 산업, 복지, 관광분야 등의 전문 업무를 맡을 유관기관을 대거 신설한다. 광주시는 올 하반기부터 내년까지 사회서비스원과 관광재단, 경제자유구역청, 시설공단, 에너지산업진흥원, 상생일자리재단 등 6개 기관을 새로 설립할 계획이라고 25일 발표했다.

사회서비스원과 관광재단은 오는 7월 출범할 예정이다. 에너지산업진흥원은 8월 설립 타당성 용역을 마치고 10월 행정안전부 협의를 거쳐 관련 조례제정 등 절차를 진행한 뒤 내년 3월 설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설공단, 경제자유구역청, 상생일자리재단도 내년 상반기 개소하기로 했다.

유관기관 설립을 마치면 시 소유 공사·공단은 4개에서 5개로, 출자·출연기관은 17개에서 21개로 늘어난다. 경제자유구역청은 출장소 형태로 운영할 계획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상생일자리재단은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서 이탈했던 노동계 복귀를 설득하는 과정에서 만들게 됐다”며 “사회서비스원, 관광재단 등은 상당수 지방자치단체와 마찬가지로 수요가 커지고 있는 흐름에 따라 설립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광주시는 이번 유관기관 신설을 계기로 기능이 비슷한 기관의 조직과 업무를 재편하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 복지재단이 운영하던 노인건강타운 등 시설을 사회서비스원으로 이관하고 통폐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광주=임동률 기자 exi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