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뛰는 부산 리더기업들
대선주조 직원들이 지난달 부산 사직동 어린이놀이터에서 방역활동을 펼치고 있다.  대선주조 제공

대선주조 직원들이 지난달 부산 사직동 어린이놀이터에서 방역활동을 펼치고 있다. 대선주조 제공

대선주조(대표 조우현)가 주류제조용 원료의 용도를 변경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지혜롭게 대처하며 기부에 나섰다. 올해 창립 90주년을 맞은 대선주조는 코로나19로 시민의 불안감이 커지자 사태 극복을 위해 공공기관,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지역사회를 위한 방역 선행을 펼치고 있다. 전국 소주업체들이 기부 물결에 동참하게 하며 재난 극복을 위한 희망을 전하고 있다.

대선주조는 지난 2월 코로나19 사태로 알코올 품귀 현상이 발생하자 긴급 논의를 거쳐 방역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알코올 주조원료’ 기부를 결정했다. 국내 방역용 알코올은 생산, 취급 업체가 한정돼 폭발적으로 늘어난 방역용 알코올 수요를 공급이 따라가지 못하는 현상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대선주조는 기부를 위해 행정기관을 찾아다니며 설득하고 협의한 결과 국내 최초로 주류제조용 원료 용도 변경 허가를 받았다. 이후 신속히 코로나19 방역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알코올 주조원료 132t을 부산시 산하 16개 구·군청과 대구, 울산지역에 기부했다. 대선주조가 기부한 방역용 알코올 주조원료는 주류제조용 주정을 알코올 도수 70도로 희석한 것으로 방역 소독 활동에 사용된다.

주류제조용 원료를 술 제조 이외 용도로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받은 것은 국내에서 처음이다. 부산지방국세청은 주류원료의 용도를 변경한 사례가 국내에 없지만 부정유통 우려가 없는 데다 국가 비상사태 해결에 기여하는 점을 고려해 대선주조의 기부 제안을 신속히 받아들였다.

당초 대선주조가 부산시에 기부하기로 발표한 물량은 32t이었다. 하지만 기부 소식이 전해지자 부산뿐 아니라 대구, 울산 지역 행정기관에서도 지원 요청이 쇄도해 논의를 거쳐 100t을 추가 기부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경영상황 속에서 영업손실을 감수하고서라도 기부를 이어가기로 했다.

방역용에 이어 의료용 알코올 주조원료 기부도 이어졌다. 3월 대선주조는 병원 내 의료도구 등의 소독에 사용할 수 있는 의료용 알코올 20t을 지자체를 통해 각 의료기관에 전달했다. 의료용 알코올 주조원료는 주류제조용 주정을 용도에 맞게 알코올 도수 75도로 희석한 것이다. 주류제조용 원료를 국세청으로부터 의료용 알코올로 용도 변경 허가를 받은 것도 방역용 알코올에 이어 국내 최초 사례다.

임직원들은 방역소독 활동과 손 소독제 배부 활동에도 두 팔을 걷고 나섰다. 대선주조는 3~4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고객 대면 판촉 활동을 중단했다. 대신 임직원의 자발적인 참여로 부산 전 지역에서 순차적으로 돌아가며 방역소독 활동과 손 소독제 배부 활동을 벌였다.

대선주조 임직원들은 부산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을 포함한 공공시설물에 방역소독을 해 코로나19 원천 봉쇄에 힘썼다. 장기 휴원으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양산의 사립유치원과 외국인 유학생이 재학 중인 부산지역 대학에서 긴급 방역소독을 전개하기도 했다. 대선주조 임직원은 시민이 간편하게 휴대하고 사용할 수 있는 일회용 손 전용 소독제 19만 개를 부산 각 지역에서 배부하기도 했다.

조우현 대표는 4월 코로나19 예방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부산남부경찰서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 대선주조는 지역사회 치안 일선에서 근무하는 동시에 국가비상사태 지원을 이어가고 있는 경찰관들의 방역대책에 도움을 주기 위해 부산남부경찰서를 찾아 방역용 알코올을 전달한 바 있다.

조 대표는 “하루 빨리 지역사회가 정상화돼 모두가 건강한 일상을 되찾기를 바란다”며 “대선주조는 계속해서 위기 극복을 위한 지원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