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대구에서 이태원 클럽발(發)로 추정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24일 대구시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인 대학생 A 씨(19·달서구)와 B 씨(19·서울 관악구)가 다녀간 달서구 한 동전노래방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확진자 1명이 나왔다. 추가 확진된 C 씨(19·달성군)는 지난 11일 오후 11시부터 자정까지 이 동전노래방을 방문해 A씨와 B씨가 다녀갔던 시간대와 비슷한 것으로 파악됐다.

C 씨는 방역당국의 동선공개, 진단검사 권유에 따라 23일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았으며 24일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C 씨의 감염경로 등에 대해 역학조사 중이다.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 A·B 씨와 관련해 현재까지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은 총 152명이다. 이 중 A 씨 외할머니(경북 성주)를 제외한 나머지 가족, 지인 10명은 음성으로 나타났다. 다중이용시설 직원, 이용객을 대상으로 한 검사 결과, C 씨가 양성, 118명 음성, 22명은 검사 진행 중이다.

확진자와 접촉 강도가 높은 45명은 현재 자가격리 중이다. 대구시는 "코로나19 확진자인 A·B 씨와 동선이 겹치는 시민 가운데 아직 진단검사를 받지 않은 분들은 가까운 보건소를 찾아 조속히 검사받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A 씨와 B 씨는 지난 11일부터 21일까지 대구에서 동전노래방, 지하철, 만화카페, 보드게임방, 식당 등 젊은 연령층이 자주 가는 다중이용시설을 다수 방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