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국고보조금을 내준 여성가족부가 21일 보조금 취소 등을 고려할 계획이 현재 없다고 밝혔다.

여성가족부 관계자는 "여가부가 정의연에 국고보조금을 배부하는 과정에는 문제가 없었다"면서 "현재로선 보조금 취소 등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미래통합당 장제원 의원에 따르면 여성가족부는 지난해 지급한 6억9000만원을 포함해 2016년부터 3년간 10억6900만원의 국고보조금을 정의연에 배부했지만 국세청 공시 자료에는 정의연이 이 기간 국고보조금을 '0원'으로 기재했다.

여가부는 정의연이 국세청 공시에 '0원'이라고 기재한 사실을 최근까지 알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여가부 관계자는 "여가부에 신고한 내용과 국세청 공시시스템에 올린 부분이 달랐던 것인데 여기에 대해서는 본인들이 잘못 기재했다고 인정하고 외부 회계감사를 받겠다고 했다"라며 "여가부뿐 아니라 서울시에서 준 보조금도 0원으로 기재돼 있고, 국세청 공시시스템에 대해서는 본인들이 '단순 오류'라고 했기 때문에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지금으로서는 여가부가 정의연에 준 보조금 부분을 살펴보고 있고 행정부 등 다른 부처의 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해 미래통합당 김도읍 의원이 윤 당선인에 대해 제기된 의혹들을 알았는지 묻자 "언론에서 제기된 문제들을 인지하지 못했다"면서 "국민들께 사과드리겠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