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미주개발은행과 협력사업…페루에 우선 도입
'자가격리자 관리 앱'도 해외 진출한다…중남미에 보급

자가격리 지침 위반자용 '안심밴드'에 이어 자가격리자 관리를 위한 애플리케이션(앱)도 해외로 진출한다.

행정안전부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협력 사업의 일환으로 미주개발은행(IDB)과 함께 중남미 지역에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이하 자가격리 앱)을 보급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자가격리 앱은 중남미 국가 가운데 페루에 먼저 적용된다.

이를 위해 IDB에서 14만달러(약 1억7천만원)의 재원을 투입한다.

자가격리 앱이 다른 나라에 적용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다른 방역관리 사례 중에서는 앞서 자가격리 지침 위반자용 안심밴드의 사우디아라비아 수출이 결정된 바 있다.

자가격리 앱은 행안부에 지난 3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한 것으로, 자가격리자 모니터링 업무를 효율적으로 하기 위해 개발됐다.

격리자가 의심 증상을 주기적으로 자가 체크해 보고하는 기능과 위치정보시스템(GPS)을 이용해 격리장소 이탈 여부를 실시간으로 확인·경보하는 기능 등을 갖췄다.

행안부는 3월 IDB 요청에 따라 중남미 국가 디지털 정부 소관 부처 국장급 공무원을 상대로 영상회의를 통해 자가격리자 앱을 시연했다.

회의에서 IDB는 중남미국가들의 코로나19 대응을 지원하기 위해 자가격리자 앱을 도입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페루를 우선 적용 대상 국가로 선정했다.

이후 행안부와 국내 ICT 기업, IDB, 페루 정부가 함께 타당성 검토 및 현지화 계획 수립을 진행해왔다.

중남미에 보급되는 자가격리 앱은 언어·지도 등을 현지화하고 의료기관 안내를 비롯해 IDB와 페루 측에서 요청한 기능을 추가한 뒤 이달 말∼내달 초 현지 서비스를 시작하게 된다.

우리 기업은 앱 도입 이후 안정화와 사용자 교육 등을 지원한다.

정부는 페루의 도입 상황에 따라 다른 중남미 국가에도 자가격리 앱을 보급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행안부는 "앞으로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과 마스크 구매정보 안내 등 코로나19 대응 우수사례를 유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같은 국제기구와 공유하는 등 다양한 국제협력 활동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