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해범 긴급체포 하루 전 부산 실종女와 동선 겹쳐
전북 완산서 여성 시신 발견…경찰 "신원 확인 중"
전주서 실종녀 살해범의 차량 안에서 부산 실종녀의 머리카락이 발견되면서 연쇄살인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사진은 지난달 23일 실종된 전주 30대 여성의 시신이 발견된 전북 임실군 하천 인근. /사진=연합뉴스

전주서 실종녀 살해범의 차량 안에서 부산 실종녀의 머리카락이 발견되면서 연쇄살인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사진은 지난달 23일 실종된 전주 30대 여성의 시신이 발견된 전북 임실군 하천 인근. /사진=연합뉴스

전북 전주에서 30대 여성을 살해하고 금품을 빼앗은 혐의로 구속된 A 씨(31)가 또 다른 여성 실종 사건에 연관된 정황이 드러나면서 연쇄살인 가능성이 불거졌다.

12일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A 씨의 승용차 안에서 여성의 것으로 추정되는 머리카락과 소지품이 발견됐다. 머리카락은 유전자 감식을 통해 지난달 부산에서 전주로 온 뒤 실종된 B 씨(29·여)의 것으로 확인됐다.

B 씨의 머리카락과 소지품은 지난달 19일 30대 여성 C 씨(34·여)를 살해한 혐의로 A 씨를 긴급체포한 뒤 자동차를 수색하는 과정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의 차량에서 C 씨가 아닌 다른 여성의 머리카락이 나온 것을 수상히 여겼지만 당시에는 B 씨의 실종신고가 접수되지 않은 탓에 머리카락 등을 증거 물품으로 남겨두고, C 씨 사건에 집중했다.

A 씨가 긴급체포되고 열흘이 지난 지난달 29일 B 씨의 가족들이 "며칠 째 B 씨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경찰에 신고하면서 B 씨 실종 사건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경찰 조사 결과 B 씨는 지난달 18일께 부산에서 전주로 이동한 것으로 확인 됐고, 이날 전주 한옥마을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B 씨의 휴대전화 신호가 잡힌 사실을 파악한 부산 경찰은 지난 8일 전북 경찰에 공조를 요청했다.

경찰은 전주로 온 B 씨의 동선이 A 씨와 일부 겹치고, 두 사람이 SNS 메시지를 주고 받은 사실에 주목했다. 또 실종된 여성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지난달 18일 밤 한 남성과 차 안에서 다투는 장면이 담긴 CCTV 영상 등을 확보했다.

이 같은 정황상 경찰은 B 씨의 실종에 A 씨가 연관됐을 가능성을 열어놓고 B 씨의 소재 파악에 나선 가운데 12일 오후 전북 완주에서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여성의 시신이 발견됐다.

경찰은 B 씨가 숨진 채 발견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시신의 신원을 확인 중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