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치 동물원, 철저한 방역 거쳐 75일 만에 다시 문 열어…광주의 문화시설도 예약제 개방
"마스크 안쓰면 못들어가요" 생활방역 속 동물원 등 속속 재개장

"마스크를 안 쓰시면 못 들어갑니다."

6일 오전 광주 북구 우치공원 동물원이 다시 문을 열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 2월 말께 문을 닫은 지 75일 만이다.

동물원 매표소는 통로가 예전과 달리 출입구가 1곳으로 축소됐다.

동물원 들어가는 관람객은 발열 체크와 손 소독 등을 거쳐야 하고, 마스크를 미리 준비하지 못하면 발길을 돌려야 했다.

시설 곳곳에는 '2m 거리 두기'라고 적힌 생활 방역 지침 준수를 당부하는 안내문이 나붙었고, 실내 사육 시설 등은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여전히 출입이 제한됐다.

오랫동안 문을 닫은 동물원이 다시 개장하길 손꼽아 기다리던 관람객들은 평소보다는 적지만 삼삼오오 동물원을 찾아 사자, 원숭이, 곰 등과 반가운 인사를 나눴다.

태어나 동물원을 처음 와본 두돌이 갓 지난 딸과 동물원을 찾은 한 어머니는 "생활 방역으로 코로나19 방역 지침이 완화돼 동물원이 재개장한다는 소식을 듣고 딸과 함께 찾아왔다"며 "생각보다 다른 관람객이 적지만, 오랜만에 바깥 활동을 활수 있어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어린이날인 전날 자녀들과 함께할 수 없어 동물원이 개장한 6일 전남 목포에서 광주까지 자녀들과 함께 온 가족들 얼굴에서는 웃음꽃이 피었다.

A(45)씨는 "일하느라 어린이날 챙겨주지 못해 이날 놀이공원을 찾아왔는데, 때마침 동물원도 재개장해 자녀들이 무척이나 좋아한다"고 말했다.

동물원 측은 재개방을 준비하기 위해 지난 연휴 동안 구슬땀을 흘렸다.

드넓은 사육장 등 동물원 시설 등을 모두 청소하고, 꽃 화단을 정비하고 손님 맞을 준비를 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 대책을 수립하고, 동물원 곳곳에 방역 안내문을 붙이기도 했다.

개장 당일인 이른 아침부터 방역 차량을 이끌고 동물원 구석구석을 방역하기도 했다.
"마스크 안쓰면 못들어가요" 생활방역 속 동물원 등 속속 재개장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등 주요 문화시설도 두 달이 넘는 장기 휴관을 끝내고 다시 문을 열었다.

어린이문화원과 문화정보원 열람실, 예술극장 등 일부 공간만 부분적으로 운영하고 동시간대 방문 인원도 소수로 제한했다.

온라인과 콜센터로 사전 예약한 방문객들은 출입구에서 발열 검사를 하고 마스크 착용을 확인한 뒤 입장했다.

이날 재개관한 국립광주박물관은 시간당 관람 인원을 100명으로 제한하기 위해 인터넷 사전 예약제와 현장 접수를 병행했다.

박물관을 찾은 10여명의 관람객은 정문에서 발열 여부와 마스크 착용을 확인하고 입장했으며 전시관 입구에서 한 번 더 체온을 측정한 뒤 서로 떨어져서 내부를 관람했다.

이날 오전 10시 개관 직후 첫 방문객인 중년 부부에게 재개관 이벤트로 소정의 기념품과 꽃다발을 증정하기도 했다.
"마스크 안쓰면 못들어가요" 생활방역 속 동물원 등 속속 재개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