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관련 예산 고갈되자
한도금액 100만원→50만원
캐시백 요율도 10%서 6%로

가입자 "주먹구구식 일방 행정"
부산시가 1일부터 지역화폐인 동백전의 캐시백 한도금액을 100만원에서 50만원으로, 캐시백 요율을 10%에서 6%로 낮춘다. 오는 6월 말까지 캐시백 한도와 요율을 유지하겠다고 약속했던 부산시가 이를 어겼다는 지적이 나온다.

그동안은 동백전 사용 시 돌려받는 금액이 최대 10만원(월 100만원 사용 시 10% 환급)이었다. 앞으로는 최대 3만원(월 50만원 사용 시 6% 환급)으로 줄어든다.

시가 동백전 캐시백 한도를 줄이기로 한 것은 관련 예산이 거의 고갈됐기 때문이다. 동백전 가입자가 늘고 사용금액이 증가해 시가 확보한 캐시백 예산 485억원 중 400억원이 이미 소진됐다.

지난 28일 기준 동백전 충전금액은 4600억원, 결제액은 4000억원이었다. 결제금액의 10%인 400억원이 이미 캐시백으로 지급됐다. 이런 추세라면 조만간 캐시백을 지급할 수 없게 될 것으로 판단해 급하게 캐시백 한도와 요율을 낮췄다. 시는 당초 확보해둔 예산이 소진되면 캐시백을 중단할 예정이어서 근시안적 시정이란 지적을 피하기가 어렵게 됐다.

동백전 운영사인 KT에 지급하는 수수료도 부담이다. 서버 관리 등 시가 KT에 지급하는 운영 수수료는 발행금액의 1% 안팎이다. 발행금액이 1조원이면 수수료로 약 100억원이 들어가는 셈이다.

시가 갑작스럽게 동백전 캐시백 한도금액을 낮추기로 하자 가입자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한 가입자는 “부산시가 갑자기 한도액을 줄여 황당하다”며 “부산시의 행정이 주먹구구식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4월 기준으로 동백전 가입자의 70% 이상이 월 50만원 이하를 사용했다”며 “더 많은 시민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캐시백 한도를 줄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곽동혁 부산시의회 경제문화위원회 의원은 “그동안 담배와 술 사재기에 동백전이 사용되고 있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며 “동백전의 높은 운영 수수료율 등을 이번 기회에 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