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투자의향서 접수 마감
市, 공공기관들과 개발 진행
동원개발, 컨소시엄 구성 계획
부산북항 재개발지역 조감도.      부산항만공사 제공

부산북항 재개발지역 조감도. 부산항만공사 제공

부산시 컨소시엄과 동원개발이 부산 북항 2단계 항만재개발사업에 참여한다.

해양수산부 부산항북항통합개발추진단은 북항 2단계 항만재개발사업의 사전투자의향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부산시 컨소시엄과 동원개발 두 곳이 의향서를 제출했다고 1일 밝혔다.

시는 부산항만공사(BPA) LH(한국토지주택공사) 부산도시공사와 함께 공공개발 형태로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시가 직접 시행자로 참여한 것은 북항재개발 2단계부터 재개발 주도권을 해수부가 아니라 부산시가 쥐겠다는 의도가 깔려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시는 지난 2월 경제부시장 주도로 태스크포스를 꾸려 부산항만공사와 협의회를 여는 등 2단계 참여에 힘을 쏟고 있다.

동원개발은 단독으로 입찰했다. 동원개발 관계자는 “향후 컨소시엄을 구성할 계획”이라며 “시가 구성한 컨소시엄에 참여할 수도 있고, 지역 건설업계와 컨소시엄을 이루는 방안도 구상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항재개발은 부산에서 남은 최대 규모의 항만재개발사업이고 사업성과 회사 성장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의향서를 냈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참여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는 사업지가 2030월드엑스포 개최 부지와 동일한 구역으로 부산역 철도시설 재배치, 경부선 철도지하화사업, 북항 재개발 연계 원도심 재생사업과 직접적으로 연결돼 부산의 발전을 위해 사업 시행자로 나섰다고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사업이 안정적으로 가려면 국토교통부와 해수부 등 정부 부처로부터 도움과 협조를 받아야 한다”며 “시가 적극 참여하는 것이 사업 추진에 유리하다는 측면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사업계획서 제출 기한인 오는 5월 27일까지 해수부 등 관련 기관과 협의해 부산의 100년 미래를 바꿀 첫단추를 올바로 끼우겠다”고 말했다.

북항 2단계 재개발사업의 추산 사업비는 2조5113억원 규모다. 자성대부두 일대와 배후 철도시설, 범일5동 노후 주택 밀집 지역 등 219만8000여㎡에 걸쳐 진행된다. 2단계 사업은 지난 2월 10일 1차 공모를 마감했으나 사업자가 아무도 참여하지 않아 유찰됐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