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격한 운동, 일상 접촉보다 다수에 전파…당분간 피해달라"

천안지역 줌바댄스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가 전국 116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줌바댄스 관련 추가 전파는 확진된 강사 5명에서 4차 전파까지 확인됐다.

천안 줌바댄스 관련 전국 116명 확진…강사 4차 전파까지 확인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와 충청남도 방역대책본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천안지역 줌바댄스 집단감염 관련 중간 역학조사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줌바댄스 관련 확진자 116명의 평균 연령은 39.1세였고, 여성이 87명(75%)이다.

거주지는 충남이 103명(88.8%: 천안 95명, 아산 8명)으로 가장 많았고, 세종(6.9%, 8명), 대구(1.7%, 2명), 경기(1.7%, 2명), 서울(0.9%, 1명) 순이었다.

집단 별로는 강사가 8명(6.9%), 수강생이 57명(49.1%)이었고, 강사 및 수강생의 가족 및 지인이 51명(44.1%)이었다.

방역당국이 전파 경로를 분석한 결과, 코로나19는 2월 18일부터 24일까지 강사 집단에서 전파됐고, 2월 20일부터 3월 9일까지 수강생이 감염됐다.

2월 22일부터 3월 12일까지는 수강생에서 기타 가족 및 지인으로 옮겨갔다.

추가전파는 확진된 강사 8명 중 5명에서 4차 전파까지 나타났고, 그 외 강사 3명으로 인한 2차 전파는 없었다.

방대본은 "2월 15일 '전국댄스강사공동연수(워크숍)' 참석 강사 전원에 대한 검사에서 27명 중 8명(충남 5명, 서울 1명, 세종 1명, 대구 1명)이 확진돼 이 행사가 공동폭로요인임을 확인했으나, 최초 감염원에 대해서는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추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국 워크숍에 대구에서 온 강사는 있었으나, 증상이 워크숍 이후 발생해 최초 감염원으로서 개연성은 낮은 것으로 평가한다"며 "이는 현재까지 진행된 역학조사 결과에 기반한 것으로 추후 조사에 따라 분석결과는 변동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초기 조사서를 바탕으로 한 충청남도 권역 101명의 확진자 초기 증상으로는 발열 또는 발열감이 20.8%(21명), 기침 20.8%(21명), 인후통 17.8%(18명), 근육통 13.9%(14명) 순으로 많았고, 무증상도 24.8%(25명)로 나타났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제한된 공간 내에서 줌바댄스와 같이 격한 신체 운동이 일상 접촉보다 다수에게 코로나19를 전파할 수 있고, 가족과 지인으로까지 전파가 확산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당분간 많은 사람이 함께 모이는 운동 시설을 포함한 다중이용시설의 이용을 피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