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원 어린이·공무원 부모 등 접촉자 50명 자가격리·검사
어린이 가족도 검사…공무원 부모 감염 확산시 시청 업무 차질 불가피

시청 직장어린이집 보육교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경기 시흥시청에 비상이 걸렸다.

시청 직장어린이집 보육교사 확진에 시흥시 '비상'(종합)

25일 안산시와 시흥시에 따르면 화성시 새솔동에 거주하는 여성 A(27)씨가 안산 단원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뒤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시흥시청 직장어린이집인 미래키움어린이집(연성동) 보육교사로 근무 중이다.

수용 정원 51명인 이 어린이집 재원 어린이들은 대부분 시청 공무원들의 자녀이다.

이 어린이집은 지난달 24일부터 휴원 상태에서 긴급 보육만 해 왔으나, 어린이들의 부모가 대부분 맞벌이여서 긴급 보육 어린이가 평소 30여명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로 인해 A씨를 포함해 15명 정도의 교사가 주말을 제외하고 매일 출근하며 긴급 돌봄을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고 시는 밝혔다.

A씨의 경우 지난 24일 안산 반월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진단 검사를 받기 전인 16일과 18일일 발열 등의 증상이 있었으며, 16∼19일과 23일 등 5일간 어린이집에 출근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이 과정에서 A씨가 어린이집 원아 33명과 학부모 1명, 보육종사자 14명, 의사 1명, 의료종사자 1명 등 모두 50명을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시는 이에 따라 이날 이 어린이집에 대한 긴급 방역을 한 뒤 일시 폐쇄 조치했다.

아울러 A씨와 접촉한 어린이집 재원 어린이는 물론 부모인 시청 공무원, 어린이집 보육종사자 등 50명에 대해 모두 14일간 자가격리 상태에서 검체를 채취, 진단 검사를 하기로 했다.

원아들의 가족 60명에 대해서도 순차적으로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시는 어린이 부모 공무원들이 근무 중인 시청 사무실 등에 대해서도 소독을 했으며, 임신부 등 고위험군과 자녀 돌봄이 필요한 공무원에 대해서는 재택근무를 검토하기로 했다.

어린이 및 부모 공무원 등에 대한 검사 결과는 이르면 이날 밤, 늦어도 내일 오전 중에 나올 것으로 시는 보고 있다.

시는 검사 결과에 따라 시청사를 전체 또는 부분적으로 폐쇄해야 하는 상황도 발생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대책을 마련 중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 A씨와 접촉한 어린이, 시청에 근무 중인 이 어린이집 재원 어린이들의 부모 공무원 등에 대한 정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일단 긴급 방역과 관계자 자가격리 조치 등을 한 상태에서 검사 결과를 지켜본 뒤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해 발표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