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장 "일괄지급 옳지 않아"
경기도가 전 도민에게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면서 부천시를 제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장덕천 부천시장이 트위터에 ‘기본소득보다 선택과 집중’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재명 경기지사의 재난기본소득에 부정적인 견해를 밝힌 데 따른 조치로 해석돼 논란이 되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축된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을 부천시처럼 반대하는 시·군은 제외하고 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장 시장은 트위터에서 “기본소득을 주는 이유는 소비를 늘려 소상공인의 매출을 늘리겠다는 것인데 코로나19가 지속되는 한 소비 패턴은 변하지 않는다”며 “부천 인구 87만 명에게 10만원씩 지급하면 870억원이 소요되는데,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2만여 명에게 400만원씩 주는 게 낫다”고 주장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여주시처럼 자체 재원으로 별도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는 시·군에는 인센티브 형식으로 재원을 보태주는 방안도 함께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여주시는 이날 도와 별개로 모든 시민에게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며 이 지사에게 힘을 보탰다.

경기도가 부천시를 지급 대상에서 제외할 경우 부천시민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