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공개] 법무·검찰 평균 19억원…윤석열 66억원·추미애 15억원

법무부와 검찰 고위 간부들은 평균 19억원 넘는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고위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법무부·대검찰청 소속 재산공개 대상자 41명의 평균 재산은 19억600만원이었다.

공개 대상자의 73.2%인 30명이 10억원 넘는 재산을 보유했다.

전년도 평균 20억1천600만원에서 1억1천만원 줄었지만,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 재산공개 대상자의 평균 재산 13억300만원보다는 6억원 이상 많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66억8천388만원으로 지난해에 이어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했다.

중앙부처 소속 공무원 중 상위 10번째에 해당하는 액수다.

윤 총장의 재산은 지난해 공개 때보다 9천311만9천원 늘었다.

예금이 1년 사이 51억8천600만원에서 52억4천700만원으로 6천여만원 증가했다.

예금의 대부분인 50억2천700만원은 부인 김건희씨 명의다.

윤 총장 본인 예금은 2억2천만원을 신고했다.

배우자 명의인 서울 서초동 복합건물의 신고가액은 12억원으로 지난해와 같았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5억6천446만원을 신고했다.

1년 새 9천900만원이 늘었지만 법무·검찰 평균을 밑돌았다.

추 장관은 신고 기준시점인 지난해 12월31일 장관으로 임명되기 전이어서 국회에 재산을 신고했다.

윤 총장 다음으로는 양부남 부산고검장이 63억5천235만원을 신고했다.

작년보다 6억1천600만원이 늘었다.

배우자 명의로 된 광주 봉선동 아파트 가격이 6억원에서 8억9천600만원으로 올랐고, 배우자 예금이 35억7천600만원에서 38억1천600만원으로 증가했다.

이밖에 노정연 전주지검장(53억5천769만원), 문찬석 광주지검장(41억2천553만원), 이용구 법무부 법무실장(40억8천906만원) 등이 평균의 배(倍)가 넘는 재산을 신고했다.

송삼현 서울남부지검장이 6천428만원으로 작년과 마찬가지로 가장 재산 신고액이 적었다.

본인과 배우자·모친 등 가족 예금이 2천만원 줄면서 전체 재산도 작년보다 1천900만원 감소했다.

송 지검장은 모친 병원비와 생활비 지출로 예금이 줄었다고 신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