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동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더 발생했다고 20일 밝혔다.

강동구 고덕동에 사는 확진자 A씨(40·남)는 이달 17일 필리핀에 다녀왔으며 이날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이날 오후 서울의료원으로 이송됐으며 접촉자는 없었다고 강동구는 밝혔다.

또 다른 강동구 확진자는 강일동에 사는 남성 B씨(54)로 19일 강동성심병원에서 검사를 받아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는 이달 10일 강일동 집에서 자차를 이용해 하남시 직장으로 출퇴근했으며 13일 오전에는 남양주에 있는 거래처를 방문하기도 했다.

또 16일에는 자차를 이용해 성내동에 있는 이비인후과에 다녀왔다.

이어 19일 강남성심병원 안심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으며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대해 강동구는 "강동성심병원은 자체 소독을 했으며 강동구도 확진자 동선에 대한 방역·소독을 했다"며 "추후 심층 역학조사를 통한 정확한 이동경로를 파악해 구 홈페이지에 공개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관악구도 이날 은천동에 사는 주민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관악구는 조만간 이 주민의 동선을 공개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