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대, 캠퍼스 입점업체 3월 임대료 전액 감면

서강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개강 연기, 사이버 강의 등의 조치로 매출에 타격을 입은 캠퍼스 내 입점업체들의 3월분 임대료를 전액 감면했다고 18일 밝혔다.

서강대는 "학교 출입통제 강화 및 온라인수업 대체 등으로 교내에 입점한 카페, 복사점, 매점 등 9개 사업장의 정상적인 영업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며 "해당 업체들은 3월에 자율적으로 임시 휴업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교내 입점 업체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강대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3월 개강을 2주 연기하고, 개강 후 1·2주차 수업을 사이버 강의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