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 브리프
울산시는 18일 경남은행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울산 지역 기업 및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경남은행은 코로나19 사태로 직·간접적 피해를 본 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27억원을 특별 출연하고, 이를 재원으로 총 400억원 규모의 금융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