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인·자녀 2명은 음성
처가 가족 역학조사 중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동에 거주하는 47세 남성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남양주시는 1일 A씨가 지난 달 22일 대구와 영천에 사는 처가 가족들과 충남 보령으로 여행을 다녀왔다고 밝혔다. A씨는 이후 계속 자택에 머문 뒤 25일 하루 시흥시에 있는 사무실을 방문했다.

이날 퇴계원 IC 인근 구리휴게소 화장실을 사용했고, 남양주 평내에 있는 맥도날드와 스타벅스를 드라이브 스루로 이용했다. 당시 종업원과 A씨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25일 저녁 머리가 아프고 가슴이 불편한 증상을 느낀 A씨는 28일 병원에 방문해 29일 확진 판정을 받을 때까지 집에 머물렀다. 밀접 접촉한 아내와 자녀 2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자가격리 중이다. 처가 가족들에 대한 역학 조사도 진행 중이다.

A씨가 확진 판정으로 남양주시 확진자는 4명으로 늘었다. 이 중 35세 몽골인 남성은 격리 치료를 받다 25일 숨졌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