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텔 방문 등 숨기고 싶은 사생활까지 강제 공개
이준석 "이러면 감염자들이 신고 안 해"
"누적 방문지 정도만 공개해야"
28일 강원 화천군 시외버스터미널에서 버스 하차 승객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발열 검사가 이뤄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8일 강원 화천군 시외버스터미널에서 버스 하차 승객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발열 검사가 이뤄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들이 동선 공개로 2차 피해를 입고 있다. 현재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확진자들 동선을 토대로 사생활을 추리하는 글이 줄이어 올라오고 있다.

한 확진자는 부인과 자녀는 음성 판정을 받았는데 처제만 양성 판정을 받아 불륜 아니냐는 억측에 시달리기도 했다.

또 다른 확진자는 특정 시간대에 노래방을 수차례 방문한 동선이 공개돼 '노래방 도우미가 아니냐'는 이야기가 돌았다.

이외에도 모텔 방문 기록 등 숨기고 싶은 사생활이 공개되면서 코로나19 확진자들이 2차 피해를 당하고 있다.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은 코로나19 확진자별 동선 공개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최고위원은 "그 사람의 행적 일체가 노출되기 때문에 자발적으로 치료나 신고에 응할 가능성이 낮아진다"면서 "배우자에게 숨기고 싶은 행적이 있는 사람이나 동선 공개 자체로 생업에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는 경우 도망 다닐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확진자) 번호를 박아서 동선 공개하는 것은 중지하고 누적 방문지정도의 데이터만 공개하고, 정부가 자료를 숨기고 왜곡 시킬 것 정도에 대한 국민적 우려가 있다면 실제 상세동선과 이동수단은 국회의 요청에 따라 공개해 입법부의 견제를 받는 것이 옳다"고 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