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과천시가 시의 공식 트위터 계정이 해킹 피해를 당했다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는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글이 게시된데 따른 것으로 시는 한 시간여만 이 게시물을 삭제했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과천시 트위터 계정이 해킹당했다""현재로서는 불상자가 포천시에서 (27일 오후) 1048분 로그인한 기록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신종 코로나로 어려운 시기에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 끼쳐드려 송구하고 수사기관에 수사 의뢰해 경위를 밝히겠다"고 글을 올렸다.
앞서 지난 27일 오후 1048분 과천시 공식 트위터 계정(@gccity_twit)에는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 대한민국 청와대'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려졌다.

이 게시물에 함께 올라온 링크를 클릭하면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의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라는 청원 게시물로 연결된다.

지자체의 공식 트위터 계정에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글과 이와 관련한 국민청원 링크가 게시되자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논란이 일고 있다.

시는 이에 따라 트위터와 공식 블로그에 "트위터의 게시글은 과천시가 작성한 것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올렸다.

한편 시 관계자는 "문제의 글이 게시된 사실을 발견하고선 최대한 빨리 글을 삭제하고 비밀번호를 변경했다""오늘 중으로 경찰에 수사 의뢰해 누가 이런 일을 벌였는지 밝혀낼 방침"이라고 말했다. 과천=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