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학원에도 '전면 휴원' 적극 권고
교직원은 정상적으로 출근해 개학 준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자 대구시교육청이 시 내 모든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개학을 연기했다./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자 대구시교육청이 시 내 모든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개학을 연기했다./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자 대구시교육청이 시 내 모든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개학을 연기했다.

시 교육청은 유치원 341곳과 초·중·고교 459곳의 개학을 다음 달 9일로 1주일 미뤘다고 20일 밝혔다. 질병 등을 이유로 특정 지역의 모든 학교가 개학을 연기한 것은 전례가 없는 것이다. 교육청은 아울러 사설학원에도 전면 휴원을 적극 권고했다.

시 교육청은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새 학기 교육과정을 정상적으로 운영하는 것이 어려울 것으로 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 기간 교직원은 정상적으로 출근해 개학을 준비해야 한다.

시 교육청은 희망자에 한해 유치원과 초등학교 돌봄교실을 운영해 맞벌이 가정의 불편함을 덜도록 했다.

앞서 시 교육청은 지난 19일 모든 유치원에 휴원을 결정한 데 이어 9개 시립도서관과 학생문화센터, 학생수련원 등 시설 휴관을 결정한 바 있다.

강은희 시 교육감은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상황에서 학생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일정 기간 다른 사람과 접촉을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교육부와 협의를 거쳐 결정했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