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우한 폐렴) 창궐로 인해 논란이 된 일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한국인 승객들이 19일 귀국해 14일간의 격리 생활을 시작했다.

크루즈선에서 내린 한국인 6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 등 7명은 공군3호기를 타고일본 하네다 공항에서 출발, 약 4시간을 비행해 오전 6시27분경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이들은 일반 승객과 동선이 완전히 차단된 전세기용 터미널 서울김포항공비즈니스센터(SGBAC)를통과해 입국했으며 검역 관계자들은 승객들을 SGBAC로 안내해 발열·호흡기증상 유무 등을 확인했다.

공항 관계자는 코로나 19 감염 의심 증상을 나타내는 승객은 없었다고 전했다.

귀국자들은 입국 수속 절차를 마치고 25인승 버스를 타고 국립인천공항검역소 중앙검역의료지원센터로 향했다. 중앙검역의료지원센터는 평소에는 인천공항에서 겸역을 수행하면서 신종 감염병 의심환자가 나타나는 경우 일정 기간 격리하는 데 활용되는 시설이다.

이들은 격리실 1인실에서 2주 동안 코로나19 감염증 의심 증상이 발현하는지 의료진의 관찰을 받게 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