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치료비 등 1000억 투입
中 다녀온 30대 사망자 음성판정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 방역대응을 위해 10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전국 어린이집 3만7000곳에서 쓰일 마스크, 손 소독제 등 방역물품을 구입하도록 할 계획이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18일 “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 방역대책 지원을 위한 예비비 1041억원 지출안이 의결돼 검역과 진단, 격리 등 긴급 방역대응을 강화하는 데 지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를 활용해 의심 환자와 확진 환자가 무상으로 치료받을 수 있도록 격리 치료비 21억4000만원을 지원한다. 현재 내국인은 본인 부담금을 국비 50%, 지방비 50%로 지원하고, 외국인은 치료비를 국비로 전액 지원한다.

방역대응체계 확충에도 41억원이 투입된다. 1339 콜센터 인력 169명을 추가로 확충하고, 30개의 즉각대응팀을 운영하는 등 방역 현장 인력을 대폭 늘린다. 검역·진단 역량을 강화하는 데 203억원을 쓴다. 검역소 임시 인력을 20명 늘리고, 민간 의료기관으로 진단 검사를 확대하며 음압캐리어 40대를 확충한다.

이날 12번 환자(49)와 14번 환자(40) 부부가 퇴원해 국내 코로나19 퇴원자는 12명으로 늘었다. 지난달 중국에 다녀온 서울 관악구에 거주하던 30대 남성이 이날 폐렴 증세로 숨졌으나 검사 결과 코로나19에 감염된 건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