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산품 상품화로 주민 소득창출
인천관광공사는 옹진군 소이작도를 바다생태마을로 조성한다고 17일 밝혔다. 해변과 마을에 둘레길을 만들고, 섬 특산물을 개발해 주민 소득 창출에 나선다.

인천관광공사는 지난달부터 관광객에게 여행을 안내하는 ‘소이작도 여행자센터’를 이작리에 세우고 있다. 오는 8월에 준공하는 여행자센터에선 섬 관광 정보를 제공하고 특산물을 판매한다.

소이작도 동서지역을 관통하는 갯티길도 올 상반기 조성된다. 갯티길은 손가락바위길~큰발섬숲길~해적길~벌안해안길로 이어지는 5.6㎞의 도보길이다. 공사 관계자는 “갯티길에 야생화를 심어 관광객 유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소득 창출을 위해 둥굴레, 산나물, 젓갈류 등 특산물을 상품화하기로 하고 이달 중 마을법인을 출범시킨다. 바다생태마을 조성사업(도시특성화 사업)에는 국비 20억원, 시비와 군비 각각 2억5000만원 등 총 25억원이 투입된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