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배우 여은, 알앤디웍스와 전속계약

공연 제작 및 뮤지컬 배우 중심 매니지먼트 기업 알앤디웍스는 뮤지컬 배우 여은과 전속계약을 했다고 17일 밝혔다.

2014년 그룹 '멜로디데이'로 데뷔한 여은은 앨범 발매와 드라마 OST에 참여해 남다른 가창력으로 이름을 알렸다.

2015년 MBC 음악 예능 '복면가왕'에 '매운맛을 보여주마 고추아가씨'로 출연해 9대 가왕에 등극하기도 했다.

2016년 '노서아 가비'를 시작으로 뮤지컬 무대에 오른 여은은 2019년 '록키호러쇼'에서 외계인 '마젠타' 역으로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고, 최근 음악극 '432Hz'와 뮤지컬 '그림자를 판 사나이'에 연이어 출연했다.

여은은 오는 4월 19일까지 서울 강남구 신사동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하는 뮤지컬 '셜록홈즈: 사라진 아이들'에서 셜록 홈즈의 유일한 친구이자 조수 '제인 왓슨'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알앤디웍스는 "무한한 성장가능성을 지닌 배우 여은의 다양한 모습을 더 많은 관객에게 선보일 수 있도록 앞으로의 활동에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