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기 완료 전 언급 말아달라는 인터뷰이 요청 때문"
"계약 체결 사실 밝히지 않아 혼란, 송구스럽다"
MBC PD수첩

MBC PD수첩

MBC 'PD수첩'이 9억원대 아파트를 매입한 20대 A씨를 무주택자처럼 꾸며 인터뷰했다는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제작진은 지난 12일 공식 입장을 통해 "제작진은 취재 중 A씨가 인터뷰 하루 전 소형 아파트 매수 계약을 하고 계약금을 지불했다는 점을 인지했다"며 "A씨는 선금만 지불 했을 뿐 등기가 이전 되지 않은 상황에서 해당 아파트가 노출될 경우 계약이 파기되거나 불이익을 받을 수도 있다는 점을 우려해 계약 사실을 언급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결과적으로 계약 체결 사실을 밝히지 않음으로써 시청자 여러분께 혼란을 끼쳐 드린 점에 대해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또 어렵게 인터뷰를 해주신 A씨에게도 사과의 말을 드린다"고 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PD수첩'에는 '2020 집값에 대하여 3부'가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는 서울 용산구에 전세로 거주하는 20대 여성 A씨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A 씨는 "이 집을 샀으면 1억2000만원이 올랐을 텐데"라고 말했다.

방송에는 A씨가 전세 거주자로 등장했으며 인터뷰 후 부동산 투자를 공부하는 모습 등이 담겼다. 이로 인해 전후 맥락상 A씨가 무주택자처럼 비춰졌다.

방송 후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을 A씨가 남긴 것으로 추정되는 모바일 메신저 단체대화방 캡처 화면이 확산됐다. 또 A 씨가 서대문구 남가좌동에 매매가 9억원에 달하는 아파트를 매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