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불법행위 137건·210명 단속…5명 검찰 송치
전국 274개 경찰관서에 선거사범 수사상황실 설치…24시간 단속

경찰청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공정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13일 전국 274개 경찰관서에 선거사범 수사상황실을 동시 개소해 24시간 선거범죄 단속 체제로 들어간다고 밝혔다.

경찰청 관계자는 "수사상황실은 선거가 다가옴에 따라 후보자 간 경쟁이 본격화하면서 발생할 각종 선거 불법행위에 엄정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사상황실은 선거(4월 15일) 이후인 4월 29일까지 운영된다.

아울러 경찰청은 작년 12월 16일부터 모든 경찰서에서 운영 중인 선거사범 수사전담반을 증원해 불법행위 첩보 수집과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다.

경찰은 지금까지 이번 선거와 관련한 불법행위 총 137건, 210명을 단속했다.

이 중 5명을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하고 146명에 대해서는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단속된 210명을 범죄 유형별로 살펴보면 거짓말 62명, 금품 40명, 사전 선거운동 27명, 공무원 선거 개입 10명 등이다.

경찰은 ▲ 금품 선거 ▲ 거짓말 선거 ▲ 불법 선전 ▲ 불법 단체 동원 ▲ 선거 폭력을 '5대 선거범죄'로 규정해 특별히 엄정하게 처벌하기로 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선거를 공정하고 깨끗하게 치르려면 국민의 적극적인 신고·제보가 중요하다"며 "불법행위를 알게 되면 112 또는 가까운 경찰관서에 적극적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