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측 "신종 코로나 증세 없는데 불평등하고 부당하다"
조직위도 "특정 국가 선수단만 특별관리, 있을 수 없는 일"
부산시, 탁구대회 중국선수단 특별관리 방침 하루 만에 철회

다음 달 부산에서 열리는 세계탁구대회 두 운영 주체인 대회 조직위와 부산시가 중국 대표선수단 관리 문제로 갈등을 빚었다.

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과 관련해 중국 선수단을 특별 관리한다는 입장이었지만, 중국 측의 강한 항의에 계획을 철회했다.

시는 당초 문화체육관광부 지침에 따라 중국 선수단 79명을 특별 관리할 계획이었다.

호텔 한 층을 통째로 비워 중국 선수단만 머물도록 하고, 전용 엘리베이터를 이용하도록 하는 등 동선도 분리할 예정이었다.

이런 시의 방침이 알려지자 중국 측이 발끈해 국제탁구연맹((ITTF)에 강하게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선수단은 국제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2개월 전부터 해외에 머무르고 있으며, 아무도 신종 코로나 증세가 없는데 특별 관리를 하겠다는 것은 불평등하고 부당하다는 이유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회 조직위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와 관련해 특정 국가 선수단만 특별 관리한다는 것 자체가 국제 스포츠 대회에선 말도 안 되는 소리고 자칫 외교 문제로까지 비화할 수 있는 문제"라며 "모든 국가 선수들이 동등한 조건에서 안전하게 실력을 겨룰 수 있도록 해달라고 부산시에 당부했다"고 말했다.

부산시, 탁구대회 중국선수단 특별관리 방침 하루 만에 철회

부산시가 한발 물러서면서 문제는 봉합된 듯 보이지만, 가장 중요한 대회 안전개최 문제를 두고 두 운영 주체가 갈등을 빚은 것은 큰 문제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오거돈 부산시장과 대한탁구협회 회장이 맡고 있다.

한 시민은 "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전 세계가 공포에 떨고 있는 상황에서 대규모 국제 스포츠 대회를 준비하는 시와 탁구협회가 중요한 대회 안전 문제로 이견을 보여선 안 된다"고 말했다.

중국 선수단 79명 중 후베이성 여권 소지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카타르에 체류하고 있는데 자국에 입국하지 않고 곧바로 부산 대회에 참가할 예정이다.

부산 세계탁구대회는 다음 달 22일∼29일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다.

87개국에서 선수 1천200여명과 각국 탁구협회 관계자 등 3천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참가국 중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국가는 모두 11개국인 것으로 파악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