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3번 환자가 퇴원한다.

명지병원은 격리병상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온 3번 환자(54세 남성, 한국인)가 이날 퇴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병원에서 치료 중인 17번 환자(37세 남성, 한국인)도 퇴원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명지병원은 이날 오후 2시 병원 농천홀에서 3번 환자와 17번 환자의 치료 경과를 소개하는 간담회를 열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