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부터 귀성·귀경 정체 시작
오후 3시께 혼잡 절정…귀경길 정체 26일 새벽 풀릴 듯
25일 아침부터 귀성·귀경 정체 시작…오후 3시께 혼잡 절정(사진=연합뉴스)

25일 아침부터 귀성·귀경 정체 시작…오후 3시께 혼잡 절정(사진=연합뉴스)

설인 25일은 오전 9시께부터 전국 고속도로에서 귀성방향과 귀경방향이 한꺼번에 정체가 시작됐다. 정체는 이날 오후 3∼4시께 절정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귀성방향 정체가 오후 3∼4시께 가장 심했다가 오후 11시 혹은 26일 0시께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귀경방향 정체는 이날오후 3∼5시께를 고비로 서서히 풀릴 것이란 관측이다. 해소 시기는 26일 오전 2∼3시께로 점쳐졌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에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에 도착하는 데 걸리는 예상 시간은 부산 6시간 20분·목포 4시간 10분·광주 4시간 10분·울산 5시간 40분·대구 4시간·강릉 2시간 40분·대전 2시간 등이다.

또한 각 지방 주요 도시를 오전 9시에 출발해 승용차로 서울요금소에 도착하는 데 걸리는 예상 시간은 부산 6시간 20분· 목포 5시간 40분·광주 4시간 50분·울산 5시간 50분·대구 4시간 50분·강릉 2시간 40분·대전 2시간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