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도 '우한 폐렴'에 긴장…"WHO와 연계· 위생선전 강화"

북한이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의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세계보건기구(WHO)와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철진 보건성 국가위생검열원 처장은 21일 조선중앙TV와 인터뷰에서 "우리나라에서도 세계보건기구(WHO)와의 긴밀한 연계 밑에 이 새로운 악성 바이러스에 대한 위생선전사업을 강화하고 이 바이러스를 막기 위한 사업을 전 국가적인 사업으로 힘있게 벌여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이 우한 폐렴의 위험성에 대해 소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러나 이 바이러스의 유입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강 처장은 이어 "현재 세계보건기구는 급속히 전파되는 이 바이러스의 전파를 막기 위해서 해당 나라들이 위생선전사업을 더욱 강화하고 왁찐(백신) 개발을 추진하는 것을 비롯해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들을 적극적으로 취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열과 기침, 호흡곤란 등 '우한 폐렴'의 증상을 언급한 후 주민들이 외출 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귀가 후에는 손을 깨끗이 씻어야 하며, 사무실과 방 등을 철저히 소독하고 환기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중국에서 이 바이러스가 검출된 때로부터 19일 현재까지 3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그 감염자 수는 200여명에 달한다"며 "지금 이 바이러스는 타이(태국), 일본, 남조선을 비롯한 아시아의 여러 나라와 지역에서도 계속 발견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