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발 시림·저림 있으면 병원 찾아야
방치하면 주변 신경·조직 죽을 수도
따뜻한 물로 족욕, 혈액 순환에 도움
수족냉증 있다면 몸 전체 온도 높이는데 신경써야

수족냉증 환자들은 겨울마다 고통스럽다. 온도가 조금만 내려가도 손과 발이 차가워지기 때문이다. 누구나 앓고 있는 흔한 증상으로 여겨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사람이 많지만 다른 질환 때문에 수족냉증 증상이 생겼을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원인을 파악해야 한다.

백설희 고려대 안암병원 신경과 교수는 “수족냉증은 다양한 원인 때문에 생길 수 있어 혈액검사, 신경검사, 혈관검사 등을 통해 원인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며 “수족냉증 증상인 손발 시림 외에 저림, 감각저하, 근육 경련 등이 있다면 신경과를 찾아 진료받아야 한다”고 했다.

수족냉증은 다양한 원인 때문에 생긴다. 아직 명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레이노병, 류머티즘 질환, 추간판탈출증(디스크), 말초신경염, 혈관 질환, 갑상샘 질환 등이 있을 때 수족냉증이 생기기도 한다.

수족냉증이 생기는 가장 흔한 원인은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은 것이다. 날씨가 추워지면 외부 자극 때문에 혈관이 수축해 손 발 등 말초 부위에 혈액 공급이 줄어든다. 고지혈증, 당뇨 때문에 말초 혈관에 문제가 있을 때도 수족냉증이 생긴다. 자율신경병, 말초신경병도 손발이 차가워지는 원인이다. 백 교수는 “출산 폐경 등 호르몬 변화, 스트레스 등 정신적 긴장, 흡연, 불규칙한 생활습관 때문에 수족냉증이 생기기도 한다”고 했다.

특정한 질환의 초기 증상으로 수족냉증을 호소하는 환자도 많다. 방치하지 말고 병원을 찾아야 한다. 수족냉증이 심해지면서 손목 발등 등의 맥박이 약해지고 증상이 악화되면서 주변 부위 신경과 조직이 죽는 환자도 있다. 백 교수는 “인터넷에 나온 검증되지 않은 정보나 민간요법으로 섣부르게 치료하려 하지 말고 병원을 방문해 의사와 상담해야 한다”고 했다.

생활습관 개선만으로 수족냉증 증상이 개선되는 환자도 있다. 이때 대부분 발이나 손을 따뜻하게 하는 데 집중하지만 몸 전체의 온도를 높이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되도록 여러 옷을 겹쳐 입고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꽉 끼는 옷보다는 편한 옷차림을 유지해야 한다. 따뜻한 물로 족욕하거나 반신욕을 해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는 것도 도움된다. 반신욕은 너무 오래 하면 빈혈이 생길 위험이 있다. 38~40도 정도의 물로 20분 정도 하는 것이 적당하다.

수족냉증을 줄이기 위해 근력운동도 도움된다. 근육량이 늘면 혈액순환을 돕는 기초대사량이 증가하고 자연스럽게 체온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백 교수는 “수족냉증은 생명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주는 질환은 아니지만 증상이 심해지면 일상생활을 하는 데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수족냉증으로 고민하는 사람이라면 병원에서 치료받는 것도 중요하지만 생활습관 개선에도 신경 써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