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키스컴퍼니 새해 첫날 개최
충청권 주류업체인 맥키스컴퍼니(회장 조웅래)는 새해 첫날 25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제5회 2020 대전맨몸마라톤대회’를 열었다.

맥키스컴퍼니는 2016년부터 매년 1월 1일 오전 11시11분11초에 출발해 맨몸으로 대전 한밭수목원, 유림공원, KAIST 등 7㎞ 구간을 달리는 이색 새해맞이 마라톤 행사를 연다. 올 행사는 2500여 명의 참가자를 포함해 가족과 연인, 친구 등 전국에서 찾아온 6000여 명의 인파로 가득했다.

대전맨몸마라톤은 볼거리와 이벤트가 많은 참여형 마라톤대회다. 참가자들은 각자의 개성을 담은 보디페인팅과 함께 다양한 문구로 표현한 이색 복장을 착용해 많은 이의 눈길을 끌었다.

식전 응원공연과 준비운동으로 추위를 달랜 참가자들은 출발과 동시에 소망을 담은 풍선을 날리며 첫발을 내디뎠다. 결승선에선 꽃가루를 맞으며 신년행운을 기원하는 박깨기 행사로 새해맞이 의미를 더했다. 맥키스컴퍼니는 2020년을 기념해 20세 성인으로 새해를 맞은 참가자들을 위한 특별상인 ‘이제우린 20대다’ 상을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맥키스컴퍼니는 참가자들에게 포토제닉 이제우린상, 보디페인팅상, 깜짝상 등 특별상을 줬다. 위시월과 포토월, 참가자 인증샷 및 이제우린 사진관 등 특별 이벤트도 열었다.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맥키스오페라의 ‘뻔뻔(fun fun)한 클래식’ 공연이 펼쳐져 대회의 풍성함을 더했다. 대회가 끝난 뒤에는 따뜻한 떡국을 나누며 추운 몸을 녹였다.

조웅래 회장은 “2020년 첫날 추위를 이기고 맨몸으로 대회에 참가한 모든 분에게 박수를 보낸다”며 “새해 소망하는 것을 모두 성취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