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방치된 인천 남동타워…청년 창작공간으로 재탄생

5년 넘게 방치됐던 인천 남동타워에 지역 청년들을 위한 미디어창작 시설이 들어선다.

인천시 남동구는 5일 남동타워에 '청년미디어창작소'를 설치하는 공사를 이달 중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남동구는 사업비 5억3천만원을 들여 내년 4월까지 남동타워 2층과 3층에 미디어창작 공간과 편의시설을 조성한다.

타워 2층에는 영상과 음악을 제작할 수 있는 스튜디오와 1인 창작실, 녹음부스 등을 만든다.

3층에는 다목적홀, 카페, VR 체험관 등이 들어선다.

남동구는 청년들이 자유롭게 쓸 수 있는 미디어창작 공간을 제공해 미디어 분야 청년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남동타워는 높이 122m, 연면적 999㎡ 규모의 건물로 2009년부터 민간에 개방돼 전망대와 여가시설로 쓰였다.

그러나 2015년 2층 작품 전시관과 3층 레스토랑이 차례로 문을 닫은 뒤 타워 시설 대부분이 방치돼왔다.

남동구 관계자는 "인천 지역에 미디어 창작시설이 많지 않다"며 "남동타워 청년미디어창작소는 다양한 콘텐츠 제작의 구심점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