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전 같은 훈련…최상 전투력 유지 지휘관 사명" 당부
내년 '5대 국방운영 중점' 선정…합참의장·각군 총장 등 150여명 참석
정경두 "北 군사동향 고려 대비태세 확고히 유지"…지휘관회의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4일 최근 북한의 군사적 동향을 고려해 확고한 군사 대비태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군 지휘관에게 당부했다.

정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2019 연말 전군 주요 지휘관회의'에서 "지휘관을 중심으로 엄정한 군 기강과 정신적 대비태세를 확립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초대형 방사포와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을 발사하고, 해안포 사격을 하는 등 최근 북한의 군사적 동향을 고려해 군 지휘관들이 확고하게 대비태세를 갖춰야 한다는 것을 강조한 발언으로 보인다.

정 장관은 이어 "훈련과 연습은 우리 군이 존재하는 핵심가치"라며 "제대별 지휘관을 중심으로 실전 같은 훈련을 실시해 최상의 전투력을 유지하는 것이 우리 지휘관들의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2020년도 국방정책의 최우선 핵심과제로, 올해 첫발을 내디딘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첨단기술을 접목한 '디지털 강군, 스마트 국방'이 보다 구체적이고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하여 그 기반을 확고하게 다져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2019년 국방정책 추진 성과 평가 및 2020년 주요 국방정책 추진계획 보고, 토의 및 의견 수렴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정 장관은 내년도 추진할 '국방부 5대 국방운영 중점' 과제를 설명했다.

5대 중점 과제는 ▲ 전방위 안보위협 대비 튼튼한 국방태세 확립 및 한반도 평화정착 뒷받침 ▲ 상호보완적 한미동맹 발전과 국방교류 협력 증진 ▲ 국방개혁의 강력한 추진을 통해 한반도 평화를 뒷받침하는 혁신 강군 건설 ▲ 공정·투명하고 효율적인 국방운영체계 확립 ▲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군내 포용문화 정착 등이다.

국방부는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3대 원칙(전쟁 불용·상호 간 안전보장·공동번영)과 정부의 국정운영 4대 가치(평화·혁신·공정·포용)를 구현하고자 이런 과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참석자들은 지난 6월 '북한 소형목선' 상황 이후 감시 및 경계 작전 보완 추진, 9·19 군사합의 이행 과정에서의 안정적 군사 상황 관리, 내년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완전운용능력(FOC) 검증 준비 등을 토의했다.

아울러 장병 교육 훈련과 정신교육 강화, 지역사회와 포용·상생 방안, 장병 복무여건 개선 등의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수렴했다.

국방부는 올해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강한 힘'으로 뒷받침할 수 있는 '강한 안보, 책임 국방' 구현에 진력한 해였다고 평가했다.

구체적으로 확고한 국방태세를 유지하면서 9·19 군사합의 이행, 국방개혁 2.0 추진, 미래연합사령부 기본운용능력(IOC) 검증 평가를 통한 전작권 전환 여건 조성 등이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국방부는 '4차 산업혁명 스마트 국방혁신 추진단'을 발족해 '디지털 강군, 스마트 국방' 구현을 위한 첫발을 내디뎌 투명하고 효율적인 국방운영체계를 확립했다고 밝혔다.

특히 병사 휴대전화 시범 사용, 일과 후 평일 외출 등 자율과 책임이 조화된 선진 병영문화 정착과 군 인권보호관 제도 도입, 영창제도 폐지 추진 등 장병 인권보장과 복무여건의 획기적 개선을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정 장관이 주관한 이날 회의에는 박한기 합동참모의장, 서욱 육군·심승섭 해군 참모총장, 김준식 공군참모차장, 이승도 해병대사령관 등 군 수뇌부를 비롯해 각 군 주요 지휘관 및 참모, 국방부 직할기관장, 병무청장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최근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를 비롯한 한반도 안보환경이 엄중하다는 인식을 갖고 지휘관들이 회의에 참석했다"면서 "회의에서 제기된 지휘관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국방환경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