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에서 살아온 사람 이야기 담은 지도' 주제…내년 말까지 전시
LH, 창립 10주년 기념 '맵시 우리가 몰랐던 지도' 기획전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진주 본사 LH 토지주택박물관에서 'MAP視(맵시) 우리가 몰랐던 지도' 기획전시를 개막했다고 4일 밝혔다.

LH 창립 10주년 기획전시회인 이번 전시는 만물의 근원인 땅과 그 땅에서 살아온 사람의 이야기를 담은 지도를 주제로 열린다.

통치 수단이자 지식을 쌓는 도구로 활용된 조선시대 고지도부터 개항 이후 정치·경제 등 변화에 따라 바뀐 근대지도, 효율적인 국토개발을 위해 만들어진 현대지도까지 다양한 시기의 지도를 전시한다.

조선시대 고지도 중 대표적인 것은 18세기 우리나라 최초로 축척(백리척)을 사용해 제작한 '정상기유형 동국지도'다.

김정호의 '대동여지도' 이전에 제작된 지도 중 실제와 가장 가깝게 국토 모습을 담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영조가 이 지도를 보고 백리척 사용에 대해 감탄하며 홍무관과 비변사에 비치하도록 했고, 신경준과 이익 등 당시 실학자들도 찬사를 아끼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또 최초의 근대적 지적도로 20세기 초 제작된 충북 청원군 북이면 지역의 '어린도'와 일제 의병탄압에 이용된 지형도를 담은 '진중일지', 1960년대 '1·2차 경제개발 5개년계획도'가 전시되는 등 근·현대에 만들어진 다양한 지도도 함께 선보인다.

이번 전시에서는 터치 키오스크에서 지도퀴즈를 풀고 벽에 레이저를 투사해 지도에 대한 추가내용을 볼 수 있도록 하는 등 다양한 미디어기술을 적용해 관객이 직접 지도를 체험하고 유물 내용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내년 12월 31일까지 열리는 이 전시는 매주 월∼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무료 관람할 수 있다.

변창흠 LH 사장은 "지도는 우리가 사는 세계를 압축해 지면에 표현한 공예작품이며, 인류가 살아온 오랜 시간을 담은 것"이라며 "많은 분이 이번 전시회에 방문해 지도에 담긴 흥미로운 이야기를 보고 느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