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한·중 철도협력 활동 전개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앞줄 오른쪽)이 중철 제5설계원그룹 처우시앙 원장과 업무협약을하고 기념촬영을 했다. 한국철도시설공단 제공

한국철도시설공단은 김상균 이사장이 지난달 25일부터 3일까지 중국 북경, 상해, 남경 등을 방문하고 한·중 철도협력 강화를 위한 맞춤형 대외활동을 펼쳤다고 3일 발표했다.

중국은 현재 고속철도 2만9000km를 운영할뿐 아니라 2030년까지 20만km(고속철도 4만5000km 포함) 규모로 철도를 증설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풍부한 자금·노동·기술력을 더해 해외철도시장 진출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김상균 이사장은 이 기간 국내·외로 철도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여가고 있는 중국과 동아시아철도공동체 실현 및 제3국 공동 진출을 도모하기 위해 중국 철도 고위인사들과 적극적인 교류활동을 펼쳤다.

중국 국가철로국을 대상으로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구현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한·중·몽·러를 망라하는 '동아시아국가 간 연계교통기준'(ETSI) 구축을 위한 공동 연구와 함께 중국의 철도관련 주요기업(CREC·CRCC·CRSC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3국에 공동진출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한·중 워킹그룹을 구성하기로 했다.

이어 중국 국가철로그룹 루동푸 회장과 중국철도사업 참여기회 확대 및 제3국 공동진출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양 기관 간 한·중철도 교류회를 정례화하기로 했다.

중철 제5설계원그룹 처우시앙 원장과는 제3국 공동 진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추후 관심사업 발굴을 위한 실무팀 구성 등 다양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아울러 중건해외발전유한공사 우지엔궈 사장과는 양국의 역세권 개발 및 제3국 철도사업에 대해 협력하고, 향후 관심사업 리스트를 작성하기로 하는 등 지속적인 교류를 약속했다.

이밖에 강소성철로그룹 창칭 회장과 철도건설 및 역세권 개발계획에 대해 협력하기로 했으며, 지역 철도전문 기업인 소교과그룹을 방문해 향후 제3국 진출에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은 “최근 중국은 철도강국으로 발돋움해 중국 철도시장 발전과 해외시장 진출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며, “우리 공단은 지속적으로 중국과 협력해 우리 기업이 중국 및 해외철도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철도공단은 오는 16일자로 중국, 몽골 등 4개 해외지사에 지역 전문성을 갖춘 직원들을 전진 배치해 현지 네트워크 강화 및 지역 거점화를 통해 보다 적극적으로 해외진출을 모색할 계획이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