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브 "조사 가능한 기관에 자발적으로 협조 요청"
"결백이 빨리 증명될 수 있길…유통사 사실 증명 부탁"
바이브 음원 사재기 의혹 적극 해명 /사진=한경DB

바이브 음원 사재기 의혹 적극 해명 /사진=한경DB

블락비 박경이 쏘아올린 음원 사재기 논란에 대해 바이브 측이 추가 입장을 발표했다.

바이브 소속사 측은 "지난달 24일 한 아티스트 발언으로 생각지도 못한 당황스러운 상황을 맞이했다"라며 "명백히 허위 사실이었기에 처음 사안을 접했을 때에는 그저 실수라고 생각했다. 소속사를 통해 사실과 다른 부분은 바로잡고 사과했으면 좋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박경 측으로부터 들은 대답은 '게시물은 삭제했으나 사과는 힘들 것 같다'였다.

바이브 측은 "이 같은 대답을 받고 며칠이 흐르자 그 허위 사실은 저희에게 불명예스러운 낙인으로, 프레임으로 돌아왔다. 논란은 무분별하게 확산되기 시작했고 치욕스러운 꼬리표가 따라붙었다.사실이 아니라고 이야기를 해도 믿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희는 다른 어떤 것보다 공정한 법적 절차를 통해 사실이 아님을 증명하고자 했다"면서 "법적 절차를 밟는 데에는 시간이 걸렸고 그러는 사이 1주일이 지났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은 왜곡된 진실을 믿고 조금씩 거들기 시작했다. 내가 들었다. 누가 그랬다더라 등 증거 없는 소문이 자극적인 이슈로, 자극적인 키워드로 맞춰지면서 저희의 음악과 가족들에게까지 입에 담지 못할 악플이 쏟아졌다"고 토로했다.

바이브 측은 "오랜 시간 그저 음악만 해왔을 뿐 그 어떤 범죄가 될 만한 행동을 하지 않았음을 스스로 증명하기 위해, 그리고 이런 일들을 불거지게 한 음원 사재기라는 잘못된 행동을 저지른 누군가를 찾아내기 위해, 현재 저희는 조사가 가능하다 생각되는 모든 기관에 자발적으로 요청하고 협조를 촉구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카카오엠, 네이버뮤직, 소리바다, 벅스뮤직, 드림어스컴퍼니, 지니뮤직, 문화체육관광부, 공정거래위원회, 대한가수협회, 국회의원 안민석, 한국음악실연자연합회, 한국음악저작권협회, 한국저작권보호원, 한국음악콘텐츠협회, 한국음악산업협회, 한국콘텐츠진흥원, 방송통신위원회, 한국매니지먼트연합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바이브 측은 "저희의 결백이 좀 더 빨리 증명될 수 있도록 다른 무엇보다도 유통사에서 사실 증명을 위한 자료 확인을 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라며 "이 사안들이 반드시 명명백백히 밝혀질 수 있도록 여러분들께서도 대외적인 목소리를 높여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가요계 불신을 조장하는 음원 사재기는 뿌리 뽑혀야 한다는 것에 적극 동의하는 바이다"라며 "바이브는 허위 사실로 비롯된 피해자이자 동시에 가요계 선배로서 저희 또한 바이브의 음악 인생 전부를 걸고 명백하게 이 부분을 증명해 나갈 것임을 밝힌다"고 전했다.

박경은 지난 24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 계정을 통해 "그룹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글을 올리면서 음원 사재기 논란에 불을 지폈다. 이후 가수 김간지, 딘딘, 성시경, 마미손, 이승환 등도 거들고 나섰다.

바이브 소속사 측은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등을 포함한 정보통신망법 위반으로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한 상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