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디지털경제연구소(소장 이찬근, 사진왼쪽에서 두번째)는 개발도상국들이 기후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기후기금 펀딩 작업을 지원해주는 업무협약을 녹색기후기금(GCF), 인천국제협력개발센터,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와 맺었다. 인천대 제공
 

인천대 디지털경제연구소(소장 이찬근, 사진왼쪽에서 두번째)는 개발도상국들이 기후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기후기금 펀딩 작업을 지원해주는 업무협약을 녹색기후기금(GCF), 인천국제협력개발센터,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와 맺었다. 인천대 제공  

인천대 디지털경제연구소는 인천국제협력개발센터,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와 함께 11월18일부터 23일까지 ‘개도국 기후금융 역량강화를 위한 국제워크숍’을 개최한다. 개발도상국들이 폐기물 처리문제 해결 등 기후변화에 대비하도록 지원해주는 공동연구 프로그램이다. 개발도상국들은 자국의 기후환경 개선을 위해 폐기물 시설 구축 등 프로젝트를 기획하고, 녹색기후기금(GCF)의 금융지원에 신청할 수 있는 기회를 확보할 수 있다.

GCF는 유엔 산하기구로 개발도상국의 이산화탄소 절감과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만들어진 기후금융기구다. 2013년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본부 역할을 하는 사무국을 설치했다.

베트남, 미얀마, 라오스, 캄보디아, 몽고(이상 아시아)와 아프리카의 르완다 등 6개국의 에너지 환경 관련 정부기관 책임자 21명이 참가했다. 이들은 한국의 폐기물처리 및 에너지전환 기술의 경험을 공유한다.

인천대·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인천국제협력개발센터에 있는 기후환경, 컨설팅, 국제협력 전문가들은 이들 국가 실무진들과 함께 참가국별 폐기물처리 현황, 사업화 기능성 등을 점검한다. GCF의 펀딩에 필요한 제안서 작성도 함께 진행한다.

이찬근 인천대 디지털경제연구소장은 “GCF 기금을 지원받는 과정이 복잡하고 까다로워 개발도상국이 접근하기 힘든 게 사실”이라며 “개발도상국이 한국의 기술경험을 활용해 기후금융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GCF는 기금확충을 위해 한국의 협력이 필요하고, 한국은 기후환경 기술을 개발도상국에 수출할 수 있는 기회라는 게 이 소장의 설명이다.

한국은 폐기물의 수거, 반입, 처리 기술이 발달해 있다. 매립지에서 발생하는 가스자원을 전력화하거나 매립장의 생태공원화 등 활용기술력도 높다. 이번에 초청된 개발도상국들이 GCF 펀딩에 성공해 자국에 폐기물 처리시설 구축에 나서면, 한국기업들이 환경기술을 수출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 국내 금융기관과 투자자의 해외투자 기회도 기대할 수 있다는 게 대학 측 설명이다. 이 소장은 “이번 GCF 펀딩 국제워크숍을 계기로 송도국제도시가 기후금융이 활발하게 펼쳐지는 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