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얼굴 없는 천사' 상품권 1천만원 기부…올해 7년째

울산시 북구에서 익명의 기부자가 7년째 어려운 이웃을 위한 상품권을 전달해 주변을 훈훈하게 하고 있다.

11일 북구에 따르면 7일 오후 울산시 북구 효문동행정복지센터에 40대 남성이 찾아와 복지 담당 공무원을 밖으로 불러냈다.

이 남성은 검정 비닐 봉투를 공무원에게 내밀며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고 부탁했다.

봉투에는 농협 상품권 1천만원 상당이 들어 있었다.

남성은 "얼마 되지 않아 미안하고 부끄럽지만 좋은 곳에 써 달라"고 말했다.

공무원이 인적사항을 물어봤지만, 남성은 효문동에 사는 주민이라고만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2013년부터 매년 11월이면 효문동을 찾아 상품권을 기부하고 있다.

2017년에는 500만원 상당 주유 상품권을 전달했고, 지난해에는 1천만원 상당 농협 상품권을 맡겼다.

효문동은 상품권을 수급 대상자 100가구에 가구당 10만원씩 전달할 계획이다.

동 관계자는 "해마다 같은 시기에 큰 금액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선뜻 내놓는 기부자님에게 정말 감사하다"며 "소중한 마음을 잘 전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