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가스 업체 "가스레인지 배관서 인위적 손상 발견"…국과수 감식 의뢰
구로구 주택서 도시가스 누출로 폭발사고…거주자 3도 화상

10일 오전 4시 54분께 서울 구로구 구로동의 3층짜리 다세대주택 지하 1층에서 도시가스 누출로 인한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 사고로 집 안에 있던 중국인 조모(51)씨가 전신 약 70%에 3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조씨는 생명이 위태로운 상태는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폭발로 인해 집안 유리창이 깨지고 집기류 일부가 그을렸지만, 화재로 번지지는 않았다.

당국은 집 안에 가스가 누출된 상태에서 조씨가 담뱃불을 붙여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담당 도시가스 업체 측은 "가스레인지 연결 배관은 내부에 철심이 삽입돼 있어 고의로 자르지 않는 이상 손상되지 않는데, 배관이 인위적으로 손상된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날 합동 감식을 벌여 가스누출 경위를 조사했지만,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지 못했다.

경찰 관계자는 "도시가스 배관이 손상된 원인 등을 포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식을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