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자녀 부정입학 의혹과 관련해 8일 고발인 조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형사1부(부장검사 성상헌)는 이날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 소장을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지난 9월 나 원내대표를 고발한 이후 54일 만이다. 민생경제연구소 등 시민단체는 나 원내대표의 딸과 아들이 성신여대와 미국 예일대 입시를 치르는 과정에서 부정이 발생했다며 수사를 의뢰했다.

나 원내대표의 아들 김모씨는 2014년 미국에서 고등학교를 다니던 시절 서울대 의대 연구소에서 인턴으로 일한 뒤 이듬해 미국 한 학술대회 의공학포스터의 ‘제1저자’에 올랐다.

그는 포스터를 발표한 뒤 2016년 미국 예일대 화학과에 진학했다. 시민단체는 나 원내대표 딸이 2011년 성신여대에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으로 입학하는 과정에서도 의혹이 있다고 주장한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