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 작가 (사진=연합뉴스)

공지영 작가 (사진=연합뉴스)

공지영 작가가 구속 상태인 조국 법무부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게 "닷새만 더 버텨달라"고 말했다.

공 작가는 6일 SNS 글을 통해 "뒷골목 깡패들은 절대 사과하지 않는다. 나는 지금 그런 사람을 보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공 작가는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사람은 자존감이 없는 사람이다. 자존감이 있는 사람은 패배도 인정한다. 내 패배보다 내 존재가 더 소중하기 때문이고 사람은 누구나 실수할 수 있기 때문"이라면서 "자존감 없는 사람은 누구나 실수를 인정할 수 없다. 내 생각이 틀리면 내 존재가 무너질 것 같은 공포를 느끼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진 '뒷골목 깡패들' 언급에는 '윤석열 패닉'이라는 해시태그를 걸어 이 내용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했음을 짐작케 했다.

정 교수의 구속기간은 ‘닷새’ 후인 11일 만료된다.

검찰은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 관련해 조 전 장관이 투자 사실을 알고 있거나 직접 관여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1, 2차 조사에서는 입시비리와 증거인멸 의혹을 조사했고, 3차 조사부터 사모펀드 투자 의혹 규명에 집중하고 있다.

앞서 정 교수는 두 차례 건강 문제를 이유로 불출석 사유서를 내고 검찰 소환에 불응하기도 했다.

하지만 검찰은 건강 문제로 소환에 응하지 않았던 정 교수를 전날 다시 불러 조사했다. 5번째 소환이다.

검찰은 정 교수의 구속기한인 오는 11일 전에 조사를 마무리하고 기소한다는 방침이다.

검찰은 5일 조 전 장관의 서울대 연구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조 전 장관의 자녀들이 서울대에서 인턴 증명서를 발급받은 과정을 확인하기 위해서인데 조 전 장관의 소환 역시 임박한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