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인 "가격 안 깎아줘서 범행"
경찰 "금품 노리고 고의 침입 가능성"
낯선 사람과 중고거래 주의해야
고개 숙인 범죄자. 해당 사진은 이번 사건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연합뉴스

고개 숙인 범죄자. 해당 사진은 이번 사건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연합뉴스

혼자 사는 30대 여성이 중고 가구를 사겠다며 접근한 남성에게 문을 열어줬다가 자신의 집에서 살해당했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25) 씨를 구속했다고 29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21일 오후 6시 40분쯤 부산 부산진구 아파트에서 30대 여성 B 씨를 둔기로 내리쳐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두 사람은 이날 중고거래 사이트를 통해 처음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이사를 준비하던 B 씨가 중고 가구를 매물로 내놓자 A 씨가 구매 전 "가구 상태를 확인하겠다"며 B 씨 집으로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범행 후 B 씨 휴대전화로 B 씨 가족과 직장 동료에게 '급한 일이 생겨서 당분간 연락이 어려울 것 같다'는 내용이 담긴 문자를 보내기도 했다.

하지만 문자를 이상하게 생각한 가족들이 아파트 관리 사무소에 B 씨를 확인해달라고 요청하면서 덜미가 잡혔다. 관리 사무소 직원은 B 씨와 연락이 닿지 않자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현장 주변 CCTV를 살펴 이틀 뒤인 지난 23일 A 씨를 검거했다. A 씨는 "중고 가구 가격을 깎아달라고 요청했는데 이를 무시해 화가나 범행했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금품을 노리고 고의로 중고물품 거래를 가장해 침입했을 개연성 등 여러 개연성을 놓고 다각적으로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