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즉각 제지 못한 것 깊이 반성"
'알릴레오 성희롱' 고개 숙인 유시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사진)이 자신의 유튜브 방송에 나온 패널의 발언이 성희롱 논란에 휩싸이자 16일 사과문을 발표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해당 기자와 시청자들께 사과드린다”며 “진행자로서 생방송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을 즉각 제지하고 지적해 바로잡았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나의 큰 잘못”이라고 말했다.

지난 15일 오후 6시께 유 이사장은 자신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를 생중계로 내보냈다. 방송에 출연한 한 패널은 “(KBS) A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서 술술 흘렸다”며 “검사들에게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해당 패널은 “검사들이 다른 마음이 있었는지는 모르겠고, 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며 성희롱으로 해석될 수 있는 발언도 남겼다. KBS 기자들은 다음날 즉각 비판 성명을 내놨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