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호환 부산대 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의 의학전문대학원 입학이 취소될 수 있다고 밝혔다.

전 총장은 15일 경남 진주시 경상대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조 전 장관 딸이 부산대 의전원 입학 때 제출한 동양대 표창장이 위조한 것으로 드러나면 입학이 자동 취소된다”고 했다. 전 총장은 “서류 배점이 20점이기 때문에 동양대 표창장 기재가 (입학에) 영향을 줬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검찰이 아닌) 부산대가 표창장 위조 여부를 판단할 수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전 총장은 조 씨의 ‘6학기 연속 장학금 수령 논란’에 대해서는 ”개인 장학금이어서 위법이라고는 할 수 없지만, (국민) 정서에 맞지 않는다”고 했다. 조 씨는 2015년 부산대 의전원에 입학하고 첫 학기에 3개 과목에서 낙제해 유급했다. 그럼에도 조씨는 지도교수였던 노환중 전 교수(현 부산의료원장)의 ‘소천장학회’를 통해 2016년 1학기부터 2018년 2학기까지 6학기 연속으로 200만원씩 총 1200만원을 장학금으로 받았다.

노 전 교수가 직접 조 씨 입학에 직접 관여했느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제가 알기로 노 교수가 (조국 딸 입학 당시) 면접관은 아니었다”며 “학교에서 조사했지만 입시부정에 관해선 찾기 힘들었다”고 했다.

이날 국정감사에서는 여당 의원들이 조 전 장관 일가를 엄호하며 나서기도 했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조 전 장관이 사퇴했는데도 조국 국감이 계속되고 있다”며 “결국 여야와 국민까지 패자로 만들 뿐”이라고 주장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