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유튜버들은 편향성 문제로
광고 제한돼 수익 창출 불가
정치·시사 유튜브 채널들은 수십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지만 대부분 적자 운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글의 ‘광고 적합성 심사’ 때문에 수익을 내기 어려운 구조다. 집회 등 오프라인 행사까지 열기 위해서는 후원자 기부도 모자라 사실상 빚을 내야 한다는 게 이들의 공통적인 얘기다.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MBC 기자 등이 출연하고 있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지난 10일 유튜브 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 “99%도 아니고 100%다. 노란딱지가 100% 붙고 있다”고 밝혔다. ‘노란딱지’란 선정성, 폭력성, 정치적 편향성 등의 문제로 유튜브 약관에 위배된 콘텐츠에 붙는 노란색 달러 모양의 아이콘을 가리키는 은어다. 유튜브 내에서 노란딱지가 붙은 영상은 광고 게재가 제한돼 수익 창출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가로세로연구소는 “유튜브 광고 수익에서 차질을 빚으면 타격이 어마어마하다”며 “특정 정당, 특정 정치 세력, 특정 집단, 특정 기업에 휘둘리지 않고 소신을 지키는 방송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 같은 게시글과 함께 후원 ARS 번호도 남겼다.

또 다른 유튜버 이재홍 지식의칼 대표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이틀 새 ‘문재인’이 주제인 대부분 영상에 노란딱지가 붙었고, 다른 메이저 유튜버들은 상황이 훨씬 심각하다”고 토로했다. 노란딱지가 붙어 수익에 차질을 빚는 것은 진보 성향 유튜버들도 마찬가지다.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는 “지금까지 올린 영상 중 80%에 노란딱지가 붙었다”며 “사실상 후원금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보면 된다”고 했다.

오프라인 집회까지 여는 유튜브 채널들은 사정이 더 안 좋다. 집회를 한 번 여는 데 많게는 수천만원이 든다. 영상·음향기기 렌털업계에 따르면 300형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5t 트럭을 하루 빌리는 데 드는 비용은 300만~400만원 수준이다. 추가적인 음향기기와 방송 송출 기기, 영상 제작 대행비까지 합치면 비용은 더 불어난다는 게 업계 전문가 얘기다.

한 영상·음향기기 렌털업체 대표는 “3만 명 규모의 집회를 연다고 가정하면 적어도 1500만~1800만원의 예산이 필요하다”며 “서초동 검찰개혁 집회 정도 규모를 가정하면 적게 잡아도 5000만원 이상이 나갔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 보수 유튜브 채널 운영자는 “작은 규모의 집회를 열어도 매번 300만원 이상 든다”며 “최근 돈이 모자라 2억원가량 빚을 지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