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코리아, 927명 설문조사
2위 공기업·3위 대기업 선호
취준생 10명 중 3명…"어떤 기업이든 가겠다"

취업준비생 10명 가운데 3명은 취업만 되면 어떤 기업이든 가겠다는 생각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이 최근 취업준비생 92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목표기업'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29.1%가 "취업만 된다면 어디든 가겠다"고 답했다.

뒤를 이어 공기업과 대기업을 목표로 한다는 응답자가 20.0%와 19.0%로 집계됐다. 외국계 기업(11.2%)과 중견기업(11.1%), 중소기업(9.6%)을 희망하는 이들도 많았다.

고졸 이하 학력의 취업준비생 가운데서는 46.0%가 "어디든 취업하겠다"고 답했다. 여성의 32.0%도 같은 답을 내놨다. 26.1%를 기록한 남성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높은 수치다.

연말까지 목표로 하는 기업에 취업을 못할 경우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물음에는 응답자의 42.5%가 "일단 입사한 뒤 재취업하겠다"고 했다. 응답자의 32.4%가 "어느 기업이든 합격하는 곳으로 출근하겠다"고 답한 반면 "취업 재수라도 해서 목표기업에 가겠다"는 답변은 15.1%에 그쳤다.

취업준비생들이 가장 어렵다고 생각하는 취업 준비는 '면접에서의 자기소개'(61.6%·복수응답)로 조사됐다. 자기소개서 도입문장 작성(36.5%)과 외국어 능력(35.4%)이 뒤를 이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