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가족 자산관리인 김모 씨
유시민 '알릴레오' 출연
"KBS와 한 인터뷰 내용, 검찰이 보여줘"
KBS 사옥 /한경DB

KBS 사옥 /한경DB

KBS가 검찰에 인터뷰를 유출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수뇌부에서 조사위원회를 구성하겠다는 결정이 나자, 소속 기자들이 강력하게 반발했다.

조국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를 맡은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는 지난 8일 공개된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를 통해 "KBS와 검찰 조사에 앞서 인터뷰를 했는데, 검찰들이 그 내용을 모두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진행을 맡은 유시민 이사장은 이를 "인터뷰 유출"이라고 정리했다. KBS 기자들이 검찰에 인터뷰를 유출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
김경록 PB 인터뷰/사진=알릴레오 영상 캡처

김경록 PB 인터뷰/사진=알릴레오 영상 캡처

이에 KBS 측은 "김 씨와의 인터뷰 내용을 검찰에 유출했다는 김 씨와 유 이사장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김 씨와 인터뷰 후 사실 확인을 위해 검찰에 관련 내용을 문의했지만 유출이 아니라는 것.

하지만 논란은 계속 이어졌고, 수뇌부에서 9일 외부 인사가 참여하는 내부 조사위원회를 구성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성재호 KBS 사회부장이 보직 사퇴 의사를 밝혔고, 법조팀 기자들도 성명을 내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김경록 PB 인터뷰 내용 반박/사진=KBS 뉴스 캡처

김경록 PB 인터뷰 내용 반박/사진=KBS 뉴스 캡처

KBS의 조사위원회 구성은 다음주에 있을 국감을 대비하기 위한 처사가 아니냐는 분석이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 감사를 앞두고 경영진이 몸을 사리는 것이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성재호 부장은 10일 사내게시판에 김 씨의 인터뷰 전문을 게재하면서 "자산관리인이 말한 장관 부인의 의혹을 검찰에 물은 것"이라며 "검찰에는 당시 우리 보도가 별반 새로울 게 없었다"이라고 밝혔다.

또 "MB(이명박 전 대통령) 집사에게 들은 얘기를 바탕으로 MB의 의혹과 관련된 증언이 어느 정도 신빙성이 있는지 수사 중인 검찰에 확인 시도를 하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으며,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수사 당시에도 그랬다"고 설명했다.

유시민 이사장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성 부장은 "그는 스스로 '어용 지식인'을 자처했고, 자신의 진영을 위해 싸우며 방송한다"며 "시대정신을 담아내야 하는 저널리즘이라도 지켜야 할 원칙은 있다. 유 이사장에게는 오직 조 장관과 정 교수만 중요하다"고 적었다.

법조팀 소속 한 기자는 "김 차장 인터뷰 내용을 바탕으로 리포트 원고를 작성했고, 당일엔 빠졌지만 그 다음날엔 방송이 됐다"면서 유시민 이사장이 KBS가 인터뷰를 하고도 일부러 보도하지 않았다는 주장에 반박했다.

또 "김 씨는 기자가 알고 있는 내용과 다른 내용을 인터뷰에서 말하기도 했다"며 "피의자이자 사건 일방 당사자의 주장에 대한 크로스체크는 취재의 기본이라 배웠고, 이를 우리가 확인 없이 그대로 쓸 경우 방어권 문제도 있을 것이라고 판단해 확인해야겠다고 봤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은 해당 내용을 확인해주지 않았다"며 "확인 과정에서 인터뷰 내용을 그대로 얘기했다거나 검찰이 알지 못하던 내용을 전달한 바는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KBS는 조사위원회를 통한 진상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조국 장관 및 검찰 관련 보도를 위한 특별취재팀'을 구성해 관련 취재 및 보도를 담당하겠다는 계획을 전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