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대기업들, 일제히 필기시험
LG와 SK 등 주요 대기업들이 이번주 채용 필기시험을 본다. LG그룹 9개 계열사와 KT그룹 8개사가 오는 12일 필기시험을 시행한다. 국민은행, KEB하나은행, GS리테일, 도로교통공단,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등의 시험일도 같은 날이다. 이어 다음날인 13일 SK그룹 9개사, 한국투자증권, 신한은행, 신한카드, 에쓰오일 등의 시험이 예정돼 있다.
LG는 한자·한국사 안보고 SK는 직무실행력 평가 신설

올해부터 필기시험 과목이나 형식을 바꾼 기업이 적지 않다. LG는 올해부터 인·적성검사에서 인문역량 과목인 한자, 한국사를 폐지한다. 이에 따라 전체 시험시간은 기존 140분에서 125분으로 줄어든다. LG전자의 연구개발(R&D), 재무, 정보기술(IT)직은 직무지필고사를 추가로 봐야 한다. LG CNS 지원자들은 IT 잠재역량을 평가하는 ‘ITQ테스트’를 치른다.

SK그룹은 올해부터 직무별 실행역량 평가를 한다. 가령 소프트웨어직은 코딩 테스트를 본다. 연구개발직은 전공지식 문제를 풀어야 한다.

은행 세 곳의 필기시험 과목도 다르다. 국민은행 일반직 지원자들은 직업기초능력(80문항), 경제금융일반상식(40문항) 두 과목을 치른다. KEB하나은행의 디지털 분야 응시자들은 국가직무능력표준(NCS) 기반 객관식과 소프트웨어 역량 평가인 TOPCIT 기반 비즈니스 및 기술영역 문제를 푼다. 신한은행의 일반직 시험과목은 NCS직업기초능력(의사소통·수리·문제해결력)과 직무수행능력(경제·경영·금융상식)이다.

오후에 시험을 치르는 기업도 있다. LG그룹은 낮 12시에 시험을 시작해 오후 4시에 끝낸다. 오전 11시45분까지 시험장 입실을 완료해야 한다. 쉬는 시간을 제외한 시험시간은 175분이다. KT도 오후 1시50분부터 시험을 시작해 5시에 마친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