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엔 큰 영향 없을 전망
올해 가장 강한 태풍이 될 것으로 전망되는 제19호 태풍 ‘하기비스’가 이번 주말 일본 도쿄를 강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기상청은 한국이 태풍의 영향을 받을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밝혔다. 다만 이번 주말 전국에 바람이 다소 강하게 불 것으로 전망된다.

8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하기비스는 이날 오전 9시 괌 북북서쪽 약 390㎞ 해상에서 시속 18㎞ 속도로 북서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다. 하기비스의 중심기압은 915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55m(시속 198㎞)에 이른다.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는 하기비스가 ‘슈퍼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JTWC는 1분 평균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초속 66.9m를 넘으면 슈퍼 태풍이라고 부른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태풍이 일본 규슈 남쪽 해상에서 북동진함에 따라 우리나라에서 점점 먼 거리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한국이 태풍의 영향을 받을 가능성은 희박해졌지만 한반도가 대륙 고기압과 강한 열대 저기압인 태풍 사이에 놓이면서 큰 기압차로 인해 이번 주말 전국에 바람이 다소 강하게 불 것”이라고 전망했다. 강원 영동지역에는 비가 올 가능성도 있다.

추가영 기자 gyc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